rosa95love님의 다른글 더 보기 :: 총 1374
목록 닫기목록닫기 목록 열기목록열기
Money/경제

또 한 분의▶◀입주자께서

2024.06.05

 한 분의 월남인께서 자댁에 머물다가

갑자기 쓰려지시어 병원으로 운구 후,

별세하셨음을 전해 듣고 아쉬웠었다.

별로 말이 없는 분으로서 향년 77세.

벌써 병원에서 장례식을 거행했었나?

도통 장례 일정 등 아무 것도 알 수는

없겠으나 먼저 이 세상 떠나시는 것을

애도(哀禱)하여 드릴 뿐이라 하겠으니

훗날 운이 따른다면 존함을 제대로 된

여러 상황을 확인한 후에 찾아 보리라.


알고 있는 것은 주차되었던 차량만이?

그것도 현재에는 그 자리에서 비웠다.

삼가 명복을 빌어 드립니다.

좋아요
인기 포스팅 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