rosa95love님의 다른글 더 보기 :: 총 804
목록 닫기목록닫기 목록 열기목록열기
정치/사회

2013년▶◀추모 9년

2022.07.13

우연히 마주 하게 된 사람과의 

그저 스치듯한 모양새의 인연?

또한 먼저 떠나 버리고 만 이를

새삼스럽게 기억하며 추모하길

바라는 마음으로서 오늘로 부터

9년 전인 2013년7월13일 64세

일기로 두 아들과 사랑하는 님을

남긴채 떠난 어느 가장을 추모함.

아직 위치 파악은 안된 상태이나,

대충 어느 곳서 머무르고 계실지?

희미하나마 알것도 같기에 올리며

이 벽화가 걸려 있는 그 대지위에서

먼저 타계하신 모친과 함께 영면의

시간을 보내시는 부군의▶◀기일을 

챙겨 드리고 싶다는 생각만으로도!

다음에~또 찾아가게 될 시간속에

만나 뵙기를 간절하게 청하고 싶다.

 내림막길이 기분 좋은 곳의 묘지.

좋아요
인기 포스팅 보기